default_setNet1_2

부안 스마트팜 딸기 본격 수확 27억원 수익 기대

기사승인 2019.12.03  11:21:24

공유
default_news_ad1
   
 

[투데이안]부안군의 새로운 소득작목인 ‘부안 스마트팜 딸기’가 본격적인 수확을 시작했다.

군은 권익현 부안군수가 3일 하서면 김성옥씨 딸기농장을 방문해 스마트팜 딸기시설을 둘러보고 농가와 함께 수확의 기쁨을 나눴다고 밝혔다.

부안지역 딸기시설은 총 15농가 6.6ha이며 모두 스마트팜 재배시설로 양액재배시설, 온습도조절시설, 무인방제시설, 난방시설 등에 ICT(정보통신기술)를 접목해 최적의 재배환경을 제어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특히 스마트팜 재배를 통해 인건비·난방비 등 경영비를 절감하고 있으며 재배환경이 청결하고 당도가 높아 여러 유통업체로부터 납품 러브콜을 받았고 최종적으로 한 대형마트에 납품하게 됐다.

군은 부안 스마트팜 딸기가 이달 초부터 수확을 시작해 내년 6월 초까지 약 357톤이 생산돼 27억원의 조수익을 올릴 것으로 기대했다.

권익현 군수는 “부안 스마트팜 딸기의 첫 수확을 진심으로 축하드린다”며 “부안 스마트팜 딸기가 차별화된 고품질 전략으로 군의 새로운 대표작목이 될 수 있도록 재배농가들이 한마음으로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안호준 기자 bhaum2730@naver.com

<저작권자 © 투데이안 모바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