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우한폐렴]위기경보 '주의→경계' 격상…중앙사고수습본부 설치

기사승인 2020.01.27  16:02:04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뉴스1) 음상준 기자 = 보건복지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우한 폐렴) 중앙사고수습본부를 설치하고, 감염병 재난 위기경보를 현행 2단계인 주의에서 3단계인 경계로 격상한다고 27일 밝혔다.

박능후 복지부 장관은 이날 오후 3시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5층 대회의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중앙사고수습본부' 1차 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중앙사고수습본부는 파견 인력을 배치하고 일일영상회의 개최, 실시간 상황 공유를 통해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의 방역활동을 지원하는 역할을 맡는다.

이날 1차 회의 결과에 따라 복지부 소속 직원과 국방부, 경찰청, 지방자치단체 인력 250여명은 28일까지 검역현장에 배치된다.

중앙 감염병전문병원으로 지정된 국립중앙의료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환자를 치료하는 쪽으로 기관 기능을 대폭 전환하고 역학조사 및 연구 지원, 자원관리 등 중앙사고수습본부를 지원하게 된다.

박능후 장관은 "범부처 차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국내 유입과 확산을 막겠다"며 "발열과 기침이 나타나는 의심환자는 질병관리본부 콜센터 1339 또는 보건소로 신고해 달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3
ad27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